메뉴 건너뛰기

아이언맨대익

자유게시판


조회 수 11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르카프와 케이스위스, 머렐을 전개하던 화승이 법정관리 신청을 했다. 그 이후 토종 스포츠 브랜드의 몰락이라는 제목으로 기사들이 쏟아져 나왔다.

http://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2/23/2019022300147.html

한국에서 만든 스포츠 브랜드가 성공하기 어려운 이유를 현업에 있으면서 정리해봤다.

1. 한국은 생각보다 스포츠 의류와 용품 시장이 작다.

생각보다 한국은 운동을 안하는 곳이다. 그나마 근래에 주 52회 법정근로 시간으로 여유가 생기면서 운동 인구가 증가하고 있다. 동시에 인스타그램 같은 소셜미디어와 스포츠 스마트와치의 등장으로 즐겁고 가볍게 운동을 접근하는 젊은층도 증가하고 있다. 특히, 2010년 나이키 러닝 대회 이후로 참여형 스포츠 시장은 폭발적인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하지만 국내 스포츠 의류와 용품 시장은 아직도 작다.

2. 시장은 작은데 경쟁자는 많다.

알만한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들은 다 들어와있다. 거기다 국내에서 만든 스포츠 브랜드도 많다.

3. 무엇보다 스포츠 시장을 제대로 이해하는 경영자와 상품기획자가 없다.

스포츠 시장에 대한 이해는 고객의 구매 과정과 유통 구조에 대한 이해가 있어야 한다. 무엇보다 상품기획자는 해당 종목에 전문 지식과 경험이 있어야한다. 그러나 국내 스포츠 브랜드에는 이런 경영자와 상품기획자가 없다고 본다.

4. 그 이유는 스포츠 브랜드 시장의 인력 구조에도 있다.

모든 업종의 인력 구조와 마찬가지로 1등 브랜드에 제일 똑똑한 인재들이 간다. 나이키/아디다스 같은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 - 대기업 스포츠 브랜드 - 일본/유럽 스포츠 브랜드 순으로 국내에서도 내려간다. 브랜드를 구성하는 인력의 역량은 극복하기 어렵다. 똑똑한 인재들이 있는 곳일수록 의사결정, 상품기획, 마케팅, 유통 시스템이 잘 만들어져있고 꾸준히 업그레이드 하고있다.

5. 결국 브랜드 비즈니스에 대한 이해가 없다.

국내에서 만들어진 스포츠 브랜드는 '브랜딩'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채로 사업을 전개한다. 이는 경영진 또는 오너의 역량이 스포츠 브랜드 사업을 하기에 부족하다고 본다. '스포츠'는 원초적인 자극을 건드리는 부분이다. 나는 스포츠 브랜드 사업이 '속옷' 사업과 비슷하다고 본다. 어떤 컨셉의 속옷을 만들 것인가? 어떤 스포츠 컨셉의 제품을 만들것인가가 같은 원리이다.

그러나 국내 브랜드는 이런 정의(Definition)가 내려져 있지 않다. 그냥 다른 브랜드가 잘 판매하는 것을 그대로 가져와서 베낀다. 정체성이 없는 것이다. 그래서 가격을 낮춰서 판매하거나, 유통으로 밀어낸다. 그러면 영업이익이 잘 나올 수 없다. 재고는 쌓인다. 가격을 낮춰야 되기 때문에 제품은 많이 만들어낸다. 악순환이 되는 것이고, 브랜딩 따위는 개나줘버리고 만다.

시장은 더 치열해졌고, 사람들은 더 똑똑해졌고, 더 멋지고 매력적인 스포츠 브랜드 제품을 찾는다. 국내 스포츠 브랜드는 도태된 것이다.

6. 방법은 없는 것일가?

없다. 그냥 스포츠 브랜드는 쉽게 유지할 수 있는 사업이 아니다. 돈도 많이 들어간다. 유통은 더욱 빡시고 힘들다.

7. 그래도 만들고 싶다면???

10년 투자해야 한다. 3년은 브랜딩과 제품 시딩(Seeding), 3년은 유통확장, 3년은 라인 확장으로 가야할 것이다. 당장 돈벌기 위해 스포츠 브랜드 사업을 하고싶다면 그냥 하지 않는게 낫다. 최소한 10년 투자한다고 생각하고 차근차근 접근해야 한다.

8. 그리고 글로벌 시장을 공략해야 한다.

우리나라 시장은 좁다. 그래서 글로벌 시장을 공략해야 한다. 그러나 과거 전통적인 브랜드 전개 방식은 끝났다. 새로운 유통 시스템에 맞게 공략해야 한다. 생각보다 우리나라 스포츠 현장을 공략하는 것보다 어렵지 않다.

9. 그러는 너는 잘하고 있는가?

알고있는 것 실행 중이나 겁나 힘들어서 성공할지 잘 모르겠다. 그러나 실패하지는 않을 것 같다. 그럭저럭 먹고 살 정도로만 버티자.

Who's 에스제이브라더

profile


자유게시판

적극적인 피드백 대환영!!!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존버(johnber) 철인3종 오픈워터 트라이애슬론 웻슈트 5mm/3mm/1.5mm file 큰일꾼큰두부 2018.10.03 46
공지 '아이언맨대익'을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file 시마과장 2008.12.31 48456
830 그랜드 헤캣 자유형 동영상 큰일꾼큰두부 2008.12.31 33394
829 혼다 스쿠터 SCR110 - 최고의 연비 52.9km/L 3 file 시마대리 2010.02.19 22465
828 마이클 펠프스 자유형 멀티 앵글 동영상 시마사원 2009.03.26 21398
827 딕 & 릭 호이트 부자의 스토리 동영상 시마사원 2009.01.01 21034
826 나이키 프리 5.0 큰일꾼큰두부 2008.12.30 20846
825 미즈노 워터진 수영복 9부 4 file 시마과장 2008.11.25 20771
824 자유형 근육 분석 시마사원 2008.12.31 19142
823 팔꿈치를 떨어뜨리지 않게 물을 잡는 트레이닝 방법 큰일꾼큰두부 2008.12.30 18426
822 자유형 리커버리 자세 물 밖 동작촬영 시마사원 2009.03.26 18276
821 노바디 시마과장 2008.11.25 18243
820 설악산 : 오색약수터 - 대청봉 - 한계령 휴게소, 12시간 걷기. file 시마대리 2010.10.18 18190
819 새롭게 보완된 타이맥스 아이언맨, T5K156 file 시마과장 2009.06.05 17875
818 Top Three Swim Drills - by 데이브 스캇 큰일꾼큰두부 2008.12.30 17381
817 자유형 1,500m 올림픽 스트록 동작 큰일꾼큰두부 2008.12.31 16864
816 디스커버리 채널 시마사원 2009.04.08 16736
815 인터스포츠 구로점 방문 후기 1 file 시마대리 2010.09.04 16610
814 평영 잠영 131m 러시아 여자 큰일꾼큰두부 2008.12.02 16443
813 2008 태안그레이트맨 기록다큐 시마사원 2009.01.05 15938
812 바다수영코스 - 안면도 앞 외도 근처에서 수영 트레드밀 시마대리 2010.07.13 15236
811 러닝화 끈 묶는 법 - [출처]러너스월드 시마사원 2009.01.02 15179
810 2008 엑스테라 윈터챔피언쉽1 시마사원 2009.02.18 15075
809 2009 엑스테라 사이판 동영상 시마사원 2009.05.04 14639
808 2008 엑스테라 오프로드 to Maui 시마사원 2009.02.18 14566
807 2008년 케냐 나이로비 마라톤 대회 출발지점 동영상 시마사원 2009.01.06 14560
806 2009 엑스테라 사우스센트럴컵(미국) 시마사원 2009.07.10 14389
805 2006 & 2007 FORD IRONMAN TRIATHLON WORLD CHAMPIONSHIP 편집본 시마사원 2009.01.01 14349
804 2009 엑스테라 아틀란틱컵 프로모 시마사원 2009.06.15 13978
803 자유형 킥 동작 큰일꾼큰두부 2008.12.30 13934
802 2009 아이언맨 스위스 시마사원 2009.10.23 13908
801 2008 Tour de France - Stage 1 하이라이트 큰일꾼큰두부 2008.11.25 13867
800 아식스 러닝화 제작방법 - 디스커버리 채널 HOW DO THEY DO 시마대리 2010.07.01 13830
799 트라이애슬리트 매거진의 밋치가 과학수사대 요원과 인터뷰 with William H. Macy. 시마대리 2010.04.24 13735
798 이안 소프의 자유형 물속동작 슬로우모션 큰일꾼큰두부 2008.12.30 13695
797 2009 엑스테라 윈터 챔피언쉽 시마사원 2009.03.24 1366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4 Next
/ 2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