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아이언맨대익

자유게시판


2018.07.05 12:11

망리단길 카페동경

조회 수 3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집에서 가까운 망리단길. 그러나 잘 가지 않았다. 몇번 갔으나 대부분 좁은 가게 평수에 기다려야 되는 경우가 많았다.

 

몇일전 망리단길을 다시 갔다. 사실 요즘은 일주일에 한두번씩 간다. 홍대, 합정이 주무대였는데 망원시장 일대가 더 가깝고 좋은 곳들이 많아서 좋다.

 

지난 번에도 왔다가 너무 오래 기다려서 못들어가본 '카페동경'을 갔다. 여기는 아인슈페너가 대표 상품이다. 매우 맛있다.

 

20180622135721_IMG_0779.JPG

 

입구는 위와 같다. 간판 조차 없으나 오후 1시 오픈해도 줄서야 되는 황당한 곳이다!!!! 그만큼 맛있다. 자꾸 그 맛이 떠올라 찾게 된다.

 

20180622135817_IMG_0780.JPG

 

내부에는 공간이 제법 넓으나 항상 사람들이 꽉차있다. 입구의 허전함과는 극반대이다.

 

20180622135827_IMG_0781.JPG

 

실내를 채우는 음악은 LP 판으로 돌아간다. 잠시나마 동경인 듯한 느낌을 준다. 특히, 일하시는 남자 분 중 한분의 헤어스타일은 일본 스타일이어서 더욱 그러하다. ㅎㅎ

 

20180622135933_IMG_0782.JPG

 

카페 내부의 그림.

 

20180622140007_IMG_0785.JPG

 

20180622141106_IMG_0786.JPG

 

세분이서 커피를 말아? 주신다.

 

20180622141324_IMG_0787.JPG

 

메뉴는 대표 메뉴 두개를 시켜보았다.

 

20180622141610_IMG_0788.JPG

 

아래 메뉴가 아인슈페너다. 흔히 알고있는 비엔나 커피, 노동자들을 위한 커피, 노가다로 피곤했던 노동자들이 달달한 크림을 얹은 커피 한잔으로 피로를 날리고 열심히 일해야했던....

 

정말 맛있어서 자꾸 생각나더라. 그래서 처음에는 왜들 테이크 아웃이 많을 까 했는데 진짜 커피가 맛있어서 테이크 아웃이라도 해가고 싶다. 스타벅스의 콜드폼브루 따위는 퉤퉤 하게 되는 맛이다.

 

입맛만 자꾸 고급화되어간다.

 

20180622141616_IMG_0789.JPG

 


?

자유게시판

적극적인 피드백 대환영!!!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아이언맨대익'을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file 시마과장 2008.12.31 48385
816 세계에서 가장 큰 호텔 보라빛오후 2018.09.20 5
815 얼마나 두고 싶었으면..ㅋㅋ 앵그리쭌 2018.09.19 8
814 할배...ㄸㄸㄸ 앵그리쭌 2018.09.18 9
813 강도가 무서웠어요... 오늘도안녕 2018.09.14 12
812 굴러가는게 용하다ㅎㄷ 철인뼈다귀 2018.09.11 15
811 부동산 정책에 대한 사람들의 의견 정리 file 큰일꾼큰두부 2018.08.17 33
810 더우면 스벅에서 file 큰일꾼큰두부 2018.07.19 44
809 새로 산 혼다 엘리트 스쿠터 file 큰일꾼큰두부 2018.07.18 47
» 망리단길 카페동경 file 큰일꾼큰두부 2018.07.05 33
807 김포 카페 진정성 file 큰일꾼큰두부 2018.07.05 24
806 장거리 자유형 잘하기 큰일꾼큰두부 2018.06.21 61
805 원천유원지였는데... file 큰일꾼큰두부 2018.06.04 41
804 창고 청소 후 고기 구워먹기 file 큰일꾼큰두부 2018.06.03 28
803 섣부른 치킨 타령 file 큰일꾼큰두부 2018.06.01 20
802 웻슈트를 만들다. file 큰일꾼큰두부 2018.04.21 89
801 셀프 인테리어 완성 사진. file 큰일꾼큰두부 2018.04.18 116
800 아메리칸쉐프, 재미있는 영화 file 큰일꾼큰두부 2018.04.16 38
799 이사갈 집 인테리어 진행 중 file 큰일꾼큰두부 2018.03.29 59
798 미국의 주별 햄버거 인기도 file 큰일꾼큰두부 2018.03.04 91
797 동계 백패킹 준비 file 큰일꾼큰두부 2018.02.28 78
796 왜 추락했지? 잘가라 샤오미 드론 file 큰일꾼큰두부 2018.02.28 38
795 다이어리 file 큰일꾼큰두부 2018.01.08 55
794 어떻게 살것인가? - 유시민 작가 file 큰일꾼큰두부 2018.01.06 45
793 제네레이터 교환 file 큰일꾼큰두부 2018.01.03 61
792 뜻깊은 상해 출장 file 큰일꾼큰두부 2018.01.03 76
791 file 큰일꾼큰두부 2017.12.24 46
790 상해 출장 준비 힘들다. file 큰일꾼큰두부 2017.12.24 41
789 2주간 읽은 책 file 큰일꾼큰두부 2017.12.14 29
788 지정생존자를 통해 다시 생각해본 정치 file 큰일꾼큰두부 2017.12.04 30
787 다시 시작한 독서 file 큰일꾼큰두부 2017.11.30 26
786 할리 48 file 큰일꾼큰두부 2017.11.26 248
785 이사 및 인테리어 비용 file 큰일꾼큰두부 2017.11.22 37
784 브랜딩, 마케팅, 가성비 file 큰일꾼큰두부 2017.11.21 24
783 마우이 블랙락 거북이 큰일꾼큰두부 2017.11.15 54
782 브랜딩 작업에 영감을 주는 국립현대미술관 file 큰일꾼큰두부 2017.11.15 2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4 Next
/ 2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