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아이언맨대익

자유게시판


2017.11.30 20:14

다시 시작한 독서

조회 수 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IMG_20171130_142917_330.jpg

 

 

문자 중독에 가깝게 읽는 것을 좋아했다. 사교적인 스타일이 아니어서 사람들을 통한 정보 획득이 제한되다보니 문자로 된 책이나 신문으로 극복하려 했던 것 같다.

본격적으로 책을 읽기 시작한 것은 대학 1학년때부터였다. 이문열 소설부터 시작되어 종교에도 관심이 있었고, 상대성 이론에도 빠져 관련된 책을 닥치는 대로 읽었다. 2학년때부터는 매일 경제를 구독해서 보기 시작했던 것이 10년넘게 이어져 꽤 많은 책을 읽었다.

다독을 하다보니 어떤 책을 선택하는지에 대한 기준도 생겼다. 주로 출판사를 보고 선택을 많이 했다. 내가 선호하는 내용과 수준의 출판사 책은 믿고 봐도 기본은 했다. 역으로 일본 저자의 책들은 읽지 않았다. 나랑은 맞지 않았다.(소설은 제외)

몇년 전부터 손에서 책을 놓았다. 대부분 희망 고문 같았고, 범인들을 울타리 아래 가둬놓으려는 것 같았다. 신문도 마찬가지였다. 물론 삼십대 대부분은 경제/경영 서적들만 읽어서 그랬을 수도 있다. 소설/수필류들은 삼십대가 되면서 읽지 않았다.

마케팅팀에서 일하면서는 업무와 관계 때문에 대부분의 잡지를 읽기 시작했다. 트렌드도 알수있고, 나름 감각도 키울 수 있었다. 읽을 게 많았던 에스콰이어를 제일 좋아했고, 볼게 많았던 루엘도 빠뜨리지 않고 보았다. 이마저도 회사를 떠나고 나서는 잘 보지 않게 되었다.

그러다 다시 책을 읽자고 결심하게 된 이유는 쌩뚱맞게도 페미들과 전투 중인 유아인 때문이다. 글을 잘 쓰고, 생각도 논리적인데 책을 많이 읽는다고 했다. 동시에 동아일보 기자이기도 했던 이낙연 총리의 말과 논리도 부러웠다. 그래서 다시 책을 많이 읽어보기로 결심했다. 할일도 없는데 인터넷만 맨날 하는 것이 좀 그렇기도 했다. 동시에 현재 업무에서도 벽에 부딛혀 돌파구를 찾아야 되는데 마땅히 물어볼 곳도 없었다.

오늘은 합정 교보문고에 가서 책 한권을 들고 읽었다. 가볍게 한권을 읽었고, 집에 와서는 동아비즈니스리뷰를 읽고 있다. 확실히 생각의 소스들이 많아진다. 왜 그동안 놀았을까하는 후회도 든다.

겨우내 미친듯이 하루 한권 목표로 읽어보겠다.

 

 

Who's 큰일꾼큰두부

profile
Atachment
첨부 '1'

?

자유게시판

적극적인 피드백 대환영!!!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아이언맨대익'을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file 시마과장 2008.12.31 48360
788 휴대폰·음료수 거치대 장착한 카트 등장 시마대리 2012.02.27 5576
787 휴가 첫날 시마대리 2012.07.29 4204
786 훌륭한 리더는 '나'라고 말하지 않는다 시마대리 2011.09.25 6449
785 훅훅 지나가는 일상들. 시마대리 2011.08.25 6115
784 회사를 이직하며 2 시마과장 2013.01.23 4037
783 회사를 다시 그만두었다. secret 큰일꾼큰두부 2017.04.08 47
782 회사를 그만두어야 할 때 시마과장 2014.05.07 3049
781 화이트데이 2 file 큰일꾼큰두부 2017.03.15 42
780 홈페이지 장애로 인해 멘붕이었던 오전 file 시마과장 2013.01.15 3969
779 혼자 즐기다. 시마과장 2015.07.29 466
778 혼다 스쿠터 SCR110 - 최고의 연비 52.9km/L 3 file 시마대리 2010.02.19 22195
777 현충일 연휴, 시골에서 휴식 2 file 큰일꾼큰두부 2016.06.08 91
776 현재 받는 연봉만큼 사업으로 돈을 벌고 싶다면.... file 큰일꾼큰두부 2017.02.08 84
775 현실은 되게 즐거운 운전길이었는데.... file 큰일꾼큰두부 2016.01.19 240
774 헐~ file 시마대리 2010.03.28 7471
773 행사 후원받는 노하우 시마대리 2010.08.16 8653
772 해도해도 너무한 이놈의 정권 file 큰일꾼큰두부 2016.08.24 174
771 할리 48 file 큰일꾼큰두부 2017.11.26 12
770 한달에 100km 정도 달리는 사람의 러닝화 file 큰일꾼큰두부 2016.06.13 74
769 한달만의 주말 휴식 file 시마과장 2013.11.03 4041
768 한국 철인의 세대교체, 함연식 선수. file 시마대리 2010.08.23 12340
767 한겨례사설 - [야! 한국사회] 품격의 죽음 / 김동조 시마과장 2014.01.07 3190
766 한강 심야 나들이. file 시마과장 2013.08.02 4536
765 한강 수영, 아직은 얼굴이 춥다. file 시마과장 2015.04.13 1554
764 한강 라이딩. file 시마대리 2011.04.16 8845
763 한강 10km 러닝 갤럭시S6 찍은 사진 file 큰일꾼큰두부 2016.06.28 124
762 한 주의 근황. file 큰일꾼큰두부 2017.03.05 88
761 하이퍼포먼스 사이클링 file 시마사원 2009.06.25 7587
760 하이네켄 광고 동영상입니다 시마사원 2009.01.21 10684
759 하와이 여행 정보 정리 ver. 1.5 file 큰일꾼큰두부 2016.10.21 216
758 하라주쿠에서 아쉽게 구입못한 데시구엘. file 시마과장 2013.06.27 5306
757 프리피플, 미국 대학생이 뽑은 최고의 브랜드 file 시마과장 2015.12.15 449
756 프로젝트 아이템 정하기 - 좋아하는 일을 선택해라. 큰일꾼큰두부 2016.06.15 53
755 프로선수와 직장인의 차이 시마대리 2012.02.24 5311
754 프레임 시마대리 2012.12.08 408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3 Next
/ 23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