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아이언맨대익

일반리포트


조회 수 534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원본출처] - http://jameschung.kr/1211

 


[정용민의 미디어 트레이닝] PR vs. 위기 커뮤니케이션

다르다. 홍보담당자들이 평소 하고 있는 PR과 위기시 '해야만' 하는 위기 커뮤니케이션은 각기 다르다. 커뮤니케이션을 하는 주체들은 비슷하다고 해도 해야 하는 것들이 매우 다르다. 실패하는 위기 커뮤니케이션은 기업이 이런 다름을 인정하지 않거나, 과소평가하기 때문에 존재한다.

간단하게 프레임을 바꾸어 주어야 하는데, 이게 힘들다. 일부에서는 홍보담당자 스스로는 프레임을 바꾸지만 CEO를 비롯한 전사적 프레임이 미처 바뀌지 않아 어려움을 겪는 회사들도 있다. 항상 이야기 하지만, 위기는 기업에게 기업의 기존 철학과 공중관을 테스트하는 계기가 된다. 실패하는 기업에게는 무조건 이유가 있다. 그 실패의 이유를 개선하지 못하면 영원히 실패할 수 밖에 없다.

이번 칼럼에서는 평소의 PR과 위기시 위기 커뮤니케이션이 서로 어떻게 다른가에 대해서 정리를 해 본다. 또 성공하는 위기 커뮤니케이션과 실패하는 위기 커뮤니케이션은 또 어떻게 다른가 살펴본다.

   
 

 

 
위기 시 외부커뮤니케이션, 대변인에 한정돼야
PR을 할 때는 커뮤니케이션에 관여하는 주체들이 많을수록 좋다. 전사적으로 메시지만 대략적으로 공유되면 직원 누구나 외부적으로 PR 메시지들을 전파해도 된다. 이러한 PR 플랜 및 프로그램들은 비교적 중장기 기간 동안 준비되고 진행된다.

반면 위기 커뮤니케이션은 커뮤니케이션 주체가 한정될수록 안전하다. 필히 외부 커뮤니케이션을 진행하는 사람은 대변인(spokesperson)이어야 하고 사전에 프로페셔널 하게 훈련이 되어 있는 자에 한한다. 위기 커뮤니케이션은 기존의 PR과는 달리 상당히 급작스러운 환경변화에 맞추어 빠른 의사결정과 단기적 실행이 중요하다는 점이 다르다.

커뮤니케이션 타깃에 있어서도 PR은 브랜드, 제품 및 서비스에 맞춘 핵심 타깃 오디언스들을 회사에서 미리 확정해 주로 커뮤니케이션 하게 마련이다. 하지만, 위기 커뮤니케이션에 있어서 핵심 오디언스는 위기발생과 함께 정해져 있기 때문에 회사에서 원하는 대상이 아닐 수도 있다는 것이 다르다. 예를 들어 비행기 추락 사고가 있으면 항공사에게 가장 중요한 핵심 커뮤니케이션 타깃은 그 추락사고로 생명을 잃거나 부상을 당한 탑승객들과 그 가족들이 되어야 한다.

그리고 PR에 있어서는 기업이 어느 정도 하고 싶은 이야기들을 중심으로 커뮤니케이션 전개가 가능하지만, 위기 커뮤니케이션에 있어서는 오디언스가 듣기 원하는 정답 메시지가 따로 있다는 점이 다르다.

그 밖에 일반적인 PR예산은 미리 설정이 되곤 하지만, 위기 커뮤니케이션을 위한 예산은 특별 예산으로 갑작스럽게 확보 되어야 한다는 점이 틀리다. PR은 기업이 구축해 놓은 기존관계를 강화 발전 시키는 데 의의가 있지만, 위기 커뮤니케이션은 기업이 보유한 기존 관계 자산을 확인해 보는 기회가 된다. 마치 평소에 불입한 보험을 타 먹는 셈이 된다.

그러면 성공하는 위기 커뮤니케이션과 실패하는 위기 커뮤니케이션간에는 어떤 차이가 있을까?

   
 

 

 시스템적 접근 중요…PR팀만 바빠선 안돼
일단 실패하는 위기 커뮤니케이션을 진행하는 기업에서는 위기시 오직 PR팀만 바쁘고 힘들다. 재미있는 것은 그렇다고 PR팀만 외부 커뮤니케이션을 전담하는 것이 아니다. 훈련 받지 않은 영업이나 공장 또는 행정 직원 등이 자기 맘대로 조정되지 않는 메시지들을 기자들에게 흘린다. (정확하게 표현하면 기자들의 기술적인 질문에 넘어간다)

단기간에 위기 커뮤니케이션을 진행하고자 애쓰지만, 시스템이 부재해 의사결정이 늦어 커뮤니케이션 타이밍을 줄곧 놓친다. 커뮤니케이션 타깃이나 메시지에 있어서도 정확한 오디언스에게 그 해당 오디언스가 듣고 싶어하는 정확한 메시지를 전달하는 대신, 기업 자신이 하고 싶은 말을 친숙한 오디언스들에게만 퍼붓는다.

위기가 발생한 이후로 돌아가 제발 아무 일 없듯이 무마가 되길 바라면서 커뮤니케이션 한다. 선별적이고 매체 차별을 기반으로 하는 매체 접근 양상을 보인다. 위기 커뮤니케이션의 결과 또한 정확하게 미리 예측하지 못하고 그냥 일단 추진한다. 예산에 있어서도 제한되거나 배정 조차 되지 않은 채 PR담당자들만 먼저 허둥댄다.

위기 커뮤니케이션에 실패하는 기업들은 기존에 타먹을 보험금(명성 또는 관계자산)을 불입하지 않았던 경우들이 많다. 시스템적인 접근 보다는 파편적이고 어느 한 두 명의 개인의 역량에 의지한다.

성공과 실패의 원인은 실무자라면 누구나 안다. 하지만, 이를 아는 것과 준비하고 개선하고 실행하는 것에는 차이가 있다. 이는 다른 결과가 다른 실행에서 나오기 때문이다. 2009년은 말보다는 실행하는 한 해가 되자.


?

일반정보 및 강의

스포츠 및 트라이애슬론 분야의 일반적인 정보를 올리는 곳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52 한강에서는 자유롭게 오픈워터 수영을 할 수 있습니다. file 시마사원 2009.08.11 8045 0
51 FINA(국제수영연맹)의 수영복 제한 조치 file 시마사원 2009.07.29 11728 0
50 누구를 위하여 운동을 하는가? 시마대리 2009.07.27 5690 0
49 박태환 부친 인호씨, "대회때 마다 '외로운 싸움' 불쌍해" - 스포츠조선 시마사원 2009.07.14 4932 0
48 노민상 감독, "박태환의 차 키부터 빼앗겠다" 시마사원 2009.05.18 5752 0
47 4m25…4m35… 임은지 "한국무대가 좁다" file 시마과장 2009.04.23 5608 0
46 '고교 괴물' 육상 100m 10초47 신기록 시마사원 2009.04.23 6582 0
45 '한국의 이신바예바' 임은지 또 한국 신기록 file 시마과장 2009.04.22 8114 0
44 매혹적이지 않다면 스포츠가 아니다 시마사원 2009.04.16 4240 0
43 그녀가 괴성을 지르는 이유 file 시마과장 2009.04.16 5814 0
42 나이키 HERE I AM 캠페인 중 시마사원 2009.03.17 5648 0
41 열아홉, 세계최고 철인의 꿈 시마사원 2009.03.16 4392 0
40 박병훈 선수, 부산∼서울 11시간 자전거 종단 file 큰일꾼큰두부 2009.03.09 8036 0
39 몸이 차갑다면 근육양을 꼭 늘려야 됩니다. 시마사원 2009.01.23 7898 0
38 블로그 마케팅의 중요한 요소. 시마사원 2009.01.19 5005 0
37 [weekly chosun] '넘버1 ' 홍보 능력은 삼성전자, 기업 명성은 포스코 시마사원 2009.01.12 4692 0
36 남성 중심의 시장에서 여성대상 마케팅 강화 시마사원 2009.01.09 5524 0
35 엘리베이터에서 운동으로 몸짱 되는 법? - Guerrila marketing ; Gold Gym, Maeva 시마사원 2009.01.06 6984 0
» PR vs. 위기 커뮤니케이션 시마사원 2009.01.06 5345 0
33 마케팅, 버거킹 VS. 맥도날드 시마사원 2009.01.05 5658 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