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아이언맨대익

일반리포트


조회 수 365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가장 걸맞는 종목 같은데도 마라톤은 고대올림픽에 존재하지 않았다. 1896년 그리스의 아테네에서 첫 올림픽을 열면서 IOC는 ‘마라톤의 전설’을 기리기 위해 마라톤을 정식종목으로 채택했다.

‘마라톤의 전설’이란 기원전 490년 마라톤 벌판에서 그리스의 중장비 보병군단이 페르샤의 대군을 격파했을 때 페이디피데스 라는 전령이 죽을 힘을 다해 달려 아테네광장에서 목을 길게 빼고 기다리던 시민들에게 기쁜 승전소식을 전하고는 숨이 끊어졌다는 비장한 이야기다. 얼마나 감동적인 내용인가.

그러나 세계적으로 이름난 영국의 브리태니커 대백과사전 등 많은 책들은 마라톤벌판의 싸움 때 페이디피데스는 스파르타에 원군을 청하기 위해 달려갔던 것으로 기록되어 있다. 많은 역사학자들은 고대그리스 말기의 극작가인 루키아노스(125년쯤~180년쯤)가 마라톤벌판의 싸움으로부터 600년 뒤 창작의욕이 지나친 나머지 꾸며낸 이야기로 믿고 있다.

진실이야 어떻든 인간의 체력한계에 도전하는 마라톤은 근대올림픽에서 가장 인기 높은 종목으로 성장해 오늘에 이른다.

1983년 핀랜드의 헬싱키에서 IAAF(국제육상경기연맹)가 첫 번째 세계육상선수권대회를 열기까지 육상의 유일한 세계선수권자는 올림픽에서 가려졌다. 따라서 1980년 모스크바올림픽까지 육상은 올림픽챔피언이 유일한 세계챔피언이었다.

어째서 마라톤코스의 길이는 어정쩡하게 42.195km로 정해져 있는 것일까?

제1회 아테네올림픽(1896년)을 비롯 올림픽의 마라톤코스는 그때마다 길이가 달랐다. 1908년 런던올림픽 때 영국의 메리공주가 마라톤의 스타트를 보고 싶으니 출발점을 황실육아실의 창문 아래로 정해달라고 떼를 쓰는 바람에 미리 정했던 길이보다 길어져 42.195km기 되고 말았다. 그러나 그로부터 16년 뒤 이 길이는 마라톤의 정규코스로 세계적인 공인을 받았다.

황영조

1992년 바르셀로나올림픽에서 가슴에 태극기를 달고는 마라톤에서 처음으로 금메달을 딴 황영조가 이렇게 이야기 한 적이 있다. “마라톤에서는 대략 35km지점에서 승패가 판가름 난다.” 왜 35km가 우승의 마지막 고비가 되는 것일까?

마라톤은 달릴 때 근육 속에 저장된 글리코겐을 연료로 삼는다. 달리다 보면 대략 30~35km지점에서 그 글리코겐이 소모되어 버리는 수가 있다. 그렇게 되면 다음 연료는 지방이다.

그러나 글리코겐이 떨어지자마자 바로 순조롭게 지방이 연료로 되어주지 않는 경우가 많다. 이렇게 되면 자동차에 연료가 떨어진 것이나 같은 상황이 된다. 연료가 떨어져서는 달릴 수가 없어 다리가 휘청거리고 의식마저 흐려진다.

이것을 이른바 ‘35km의 벽’이라 부른다 .이 벽을 극복하는 방법은 힘든 지구력강화운동을 소화해야 하고 경기당일 적당한 양의 카페인을 섭취하면 글리코겐이 떨어졌을 때 지방으로 연료를 바꾸는 작용을 도와준다고 알려져 있다.

1948년 런던올림픽 마라톤에서 선두를 달리던 최윤칠이 결승점이 바라보이는 지점에서 다리에 경련을 일으키고 기권한 것도 이 벽에 부딪쳤던 것으로 풀이 된다.우리민족은 마라톤에 뛰어난 자질을 지니고 있는 것 같다.

유럽에 이어 현재는 아프리카세가 남자마라톤의 강자로 군림하고 있다 그러나 1936년 베를린올림픽의 금과 동을 차지한 손기정, 남승룡, 1992년 바르셀로나올림픽의 금 황영조, 1996년 애틀란타올림픽에서 단 3초차로 금을 놓치고 아깝게 은메달에 머문 이봉주 등을 낳은 한국이 아시아에서는 마라톤 최강국이다.

세계강대국으로 떠오른 중국, 경제대국 일본도 올림픽 남자 마라톤에서는 단 한 개의 금메달도 따지 못했다. 그나마 이번 대구세계육상선수권대회에서 마라톤에 가냘픈 희망을 걸고 있는 것은 그 때문이다. 여자마라톤에서는 이웃나라 일본이 올림픽과 세게선수권대회에서 강세를 보이고 있다.

고두현 스포츠 칼럼니스트


?

일반정보 및 강의

스포츠 및 트라이애슬론 분야의 일반적인 정보를 올리는 곳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112 2011 아이언맨 월드챔피언쉽, 카테고리 장비별 카운팅 결과 시마대리 2011.10.12 4052 0
111 '사이클 황제' 랜스 암스트롱, 엑스테라 트라이애슬론 '도전' 시마대리 2011.10.07 3680 0
110 케냐 마카우, 男마라톤 세계신기록 시마대리 2011.10.07 3483 0
109 추천 스포츠 어플리케이션, 엔도몬도 file 시마대리 2011.09.04 4775 0
» [고두현의 육상톡톡]마라톤 ‘35km의 벽’은 존재하나? 시마대리 2011.08.18 3654 0
107 온라인 육상 게임 ‘삼성 스마트 레이스’ 론칭 시마대리 2011.08.10 4215 0
106 휠체어육상 국가대표 유병훈·정동호 "실업팀 절실해요" 시마대리 2011.08.08 4129 0
105 <세계육상 D-24> 장대높이 최윤희 아시아기록 깬다 시마대리 2011.08.03 3908 0
104 지영준, 마라톤 대표팀 탈락…메달 전략 차질 시마대리 2011.08.02 3901 0
103 [피플+]시크비라, 韓 장대높이뛰기에 창공 제시하다 시마대리 2011.08.01 4128 0
102 대구세계육상선수권 출전 국가대표 명단, 30일 확정 시마대리 2011.07.29 3578 0
101 [대구세계육상 D-30]한국 ‘10개 종목 톱10 진입’ … 세계와 틈 줄인다 시마대리 2011.07.29 3477 0
100 인체를 3D로 살펴보자. file 시마대리 2011.07.29 5672 0
99 [피플+]'육상 기대주 변신' 장예은 "꿈이 많아 행복해요" 시마대리 2011.07.28 4234 0
98 국내 대회 중에도 참가비 10만원 대회도 있어야 됩니다. 시마대리 2011.07.22 3928 0
97 정만화 마라톤 코치 코오롱 감독 부임 1 시마대리 2011.07.21 4052 0
96 여신급 '허들 공주' 깁스한채 "한판붙자, 그런데 비, 이수근 앞에서면…" 시마대리 2011.07.16 3921 0
95 女마라톤 세계기록 보유자 래드클리프, 19개월 만에 풀코스 복귀 file 시마과장 2011.06.26 4553 0
94 마라톤, 약물은 없었다 시마대리 2011.06.26 3685 0
93 '운동 땀'과 '사우나 땀'은 다를까? 시마대리 2011.06.21 5020 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