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아이언맨대익

브랜드소식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고경찬 벤텍스 대표(앞줄 왼쪽)와 팀장급 간부들이 새해에 더욱 열심히 뛸 것을 다짐하며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김낙훈 전문기자 nhk@hankyung.com

직원 38명의 벤처기업인 벤텍스 임직원들은 희망이 넘친다. 고경찬 대표(49)가 "새해 억대 연봉을 받는 팀장이 나올 것"이라고 31일 밝혔기 때문이다.

서울 잠실에 있는 벤텍스는 '1초 만에 마르는 섬유' 등 기능성 섬유원단을 개발해 노스페이스 뉴발란스 컬럼비아스포츠 등에 수출하는 업체다.

이 회사의 팀장급은 30대 후반~40대 초반으로 대부분 대기업 출신이다. 고 대표는 "팀장급은 주로 효성 코오롱 캠코 삼양사 대우 휴비스 출신들이며 2010년 평균 연봉도 6000만~7000만원 선으로 대기업에 뒤지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그는 "실적이 뛰어난 일부 팀장에 대해선 새해 연봉을 기존 연봉보다 2000만원 이상 올려주기로 했다"며 "2011년에는 팀장급 중에서 성과급을 포함해 억대 연봉자가 탄생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직원들의 등이 따뜻해야 더 좋은 성과가 나온다는 지론 때문이다. 성과가 좋은 모 팀장에겐 지난 연말 쏘나타 1대를 선물로 줬다.

고 대표는 휴일 근무와 야근을 마다하지 않고 기술개발과 수출에 앞장서온 임직원들에게 보유주식을 무상으로 나눠주고 있다. 2010년에도 팀장급 3명에게 각각 5000만원어치의 주식을 공짜로 지급했다. 이로써 고 대표가 2004년 이후 6년 동안 임직원에게 나눠준 주식만 23억원어치(시가기준)에 달한다. 수혜자는 팀장급 이상 8명이다. 이 중 가장 많이 받은 사람은 8억원어치가 넘는 주식을 받았다. 고 대표는 "액면가 5000원짜리를 시중 평가가격인 5만원으로 환산한 것"이라며 "이는 벤처캐피털이나 기존 주주들이 우리 주식을 평가하는 가격"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직장은 일터가 아니라 개개인의 꿈과 이상을 실현하는 삶터"라며 "기업인은 개인이 비전을 실현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공평한 분배자"라고 덧붙였다. 이런 철학을 바탕으로 해마다 업무 성적을 평가해 지분을 나눠주고 있다.

벤텍스의 최대 주주는 고 대표이며 일본 미쓰비시상사 등이 주주로 참여하고 있다. 고 대표는 기능성 원단 수출을 위해 일본 종합상사를 수없이 방문했고 그때마다 문전박대를 당해왔으나 미쓰비시상사로부터 제품력을 인정받아 2005년 출자까지 받았다.

제주도 출신의 고 대표는 제주일고를 거쳐 성균관대 섬유공학과에서 학사부터 박사 학위까지 받았다. 그는 경기도 죽전의 아파트 한 채를 담보 잡혀 사업을 하고 있으며 장거리 해외출장 중에도 이코노미석만을 탈 정도로 자신에게 엄격하다.

벤텍스의 매출은 2009년 162억원에서 2010년 215억원(추정치)으로 늘었고 2011년 목표는 전년보다 63% 늘어난 350억원으로 잡고 있다.

중기전문기자 nhk@hankyung.com

?

브랜드소식

스포츠 브랜드 및 유통관련 소식을 올리는 게시판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536 뉴발란스 운동화 패션 변천사 file 시마대리 2010.11.11 19830 0
535 濠 익스트림 스포츠 ‘빌라봉’ 한국 상륙 시마사원 2009.01.09 17890 0
534 ‘아웃도어’에 패션 입히자 매출 대박 file 시마대리 2010.11.30 17836 0
533 김훈도 데상트코리아 사장 - 패션채널 2010년 2월호 시마과장 2010.02.02 17370 0
532 금강제화 구두엔 `금강` 브랜드가 없다" 시마사원 2009.11.24 17341 0
531 프랑스 축구대표팀, 나이키와 계약...새 유니폼 공개 시마대리 2011.01.20 17191 0
530 이승엽 선수와 미즈노(㈜덕화스포츠) 용품 후원 계약 체결 file 시마사원 2009.06.19 17067 0
529 [패션업 리포트]세계 7대 스포츠브랜드 '휠라', 한국서 헤매는 까닭은 시마과장 2014.03.27 17003 0
528 2009 미즈노 SST 소비자가격 file 시마사원 2009.06.11 16439 0
527 인터스포츠식 스포츠 마케팅은? 1 file 시마대리 2010.09.13 16315 0
» 고경찬 벤텍스 대표 "팀장급에 억대 연봉 주는 中企 만들 겁니다" 시마대리 2011.01.01 16285 0
525 [SC 페이퍼진] 파워서베이 : 축구용품별 브랜드 선호도는? 시마사원 2009.10.20 15874 0
524 헉! 나이키 행사장의 스티브잡스 신발이… 시마대리 2010.02.24 15850 0
523 플래시 몹을 활용한 게릴라 마케팅 활발 시마대리 2010.05.15 15547 0
522 "앗, 잡았다. 그런데 청바지 진짜로 벗어주네!" 시마대리 2011.03.31 15522 0
521 이남욱 자루 아울렛 사장 시마사원 2009.10.12 15522 0
520 ‘인터스포츠’, 1,650㎡ 초대형 매장 오픈 시마사원 2009.07.14 15323 0
519 아디다스, 음성코칭 개인트레이닝 시스템 '마이코치' 론칭 시마대리 2010.03.10 15205 0
518 11번가, 11km 건강마라톤 대회 개최 시마대리 2011.03.14 14998 0
517 오케이아웃도어닷컴‥등산복·캠핑용품 등 4만여종 `한눈에` 시마사원 2009.09.08 14960 0
516 ‘노스페이스’, 대형 직영점으로 시장 개척 시마사원 2009.09.04 14909 0
515 아디다스 클리마쿨 라이드 시마대리 2011.04.25 14864 0
514 야구 유니폼 시장이 커진다 시마사원 2010.01.05 14813 0
513 캐주얼, ‘티셔츠’에 사활을 걸다 큰일꾼큰두부 2008.12.30 14783 0
512 호날두 축구화… 한국 기술이 만든다 file 시마사원 2009.04.02 14772 0
511 이랜드, 대구 동아백화점도 인수 시마대리 2010.03.08 14748 0
510 하하몰, 온라인 마켓서 ‘하하’ 시마대리 2010.01.25 14682 0
509 후줄근한 운동복 NO…산뜻한 스포츠웨어 OK 시마사원 2009.03.02 14639 0
508 SPA 향한 이랜드의 열정, 왜? 시마대리 2010.02.25 14587 0
507 외국 브랜드 국내 점유율 50% 넘어설듯 시마사원 2009.10.29 14549 0
506 새롭게 보이는 아웃도어 브랜드, 아크테릭스 큰일꾼큰두부 2008.11.25 14544 0
505 화승, 아디다스에 연 3천만켤레 신발 납품 큰일꾼큰두부 2008.12.02 14404 0
504 패션 스포츠 스타 마케팅 효과 짭짤 시마사원 2009.02.06 14386 0
503 느긋한 노스페이스… 역전 꿈꾸는 코오롱 file 시마사원 2009.01.05 14379 0
502 K-리거들은 머큐리얼 베이퍼에 꽂혔다 시마사원 2009.06.05 14367 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6 Next
/ 16
위로